OHJ, 20170503

김용택, 사람들은 왜 모를까

 

 

중략...

 

아픈데서 피지 않는 꽃이 어디 있으랴

슬픔은 손끝에서 닿지만

고통은 천천히 꽃처럼 피어난다

 

저문 산 아래

쓸쓸히 서 있는 사람아

뒤로 오는 여인이 더 다정하듯이

그리운 것들은 다 산뒤에 있다

 

사람들은 왜 모를까 봄이 되면

손에 닿지 않는 것들이 꽃이 된다는 것을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Nikon D800


십리대숲, 울산|20170503
photographed & edited & written by  이은수


 

이은수

하루 하루 조금씩만 더 행복해지길 바라는 아주 평범한 사람 입니다. 본 블로그는 제가 촬영한 사진만 포스팅 되는 PHOTO GALLERY 입니다. 공지사항(NOTICE)을 반드시 확인 바랍니다.

    이미지 맵

    PORTRAIT/Model 일반인모델 다른 글

    댓글 2

    *

    *

    이전 글

    다음 글

    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