토킹투더문, 20180401

 

 

일요일 저녁에 엄마를 데리러 가기전에 고양이를 보러 카페에 갔습니다.

카페 이름이 그냥 "MOON" 인줄 알았는데...

 

알고 보니 "Talking To The Moon" 이었네요...ㅎㅎ

 

카페에 가니 고양이들이 다 잠을 자고 있어서 채율이가 좀 서운해 했었는데 조금 지나니 고양이가 잠에 깨더 군요.

채율이가 귀찮게 쓰다듬고 그래서 잠에서 깼는지... ㅋㅋ

 

어쨋든 잠에서 깬 고양이를 이리 저리 좋아다니면서 좋아 하는 채율이와 웬지 채율이가 귀찮은지 자꾸 채율이의 손길을 피해 다니는 냥이들...ㅋㅋ

다음엔 좀더 친해지기로 해요..^^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NIKON D800

AF NIKKOR 85mm F1.4 D

전하동 Talking To The Moon, 울산|20180401
PHOTOGRAPHED & EDITED & WRITTEN BY  이은수


저작권에 대한 공지에 의거 이미지를 허가없이 무단 배포 및 사용을 금합니다.

이은수

하루 하루 조금씩만 더 행복해지길 바라는 아주 평범한 사람 입니다. 본 블로그는 제가 촬영한 사진만 포스팅 되는 PHOTO GALLERY 입니다. 공지사항(NOTICE)을 반드시 확인 바랍니다.

    이미지 맵

    PORTRAIT/Family 다른 글

    댓글 8

    *

    *

    이전 글

    다음 글